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감염경로 감염경로에 대해서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HIV 감염경로

HIV 감염인의 체액(혈액, 정액, 질액, 모유)을 통해 빠져나온 HIV는 점막, 피부의 개방성 상처 또는 주사 찔림 등을 통해 타인에게 감염될 수 있습니다.
※ HIV 감염인의 땀, 침, 눈물 등에도 HIV가 미량 존재하지만 감염력이 없어 이를 통해 서는 감염되지 않음

HIV에 감염되는 경우

성 접촉을 통한 감염

전 세계적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전파 경로로 성행위 중 감염 된 사람으로부터 감염되지 않은 사람의 몸 안으로 정액,질 분비물 또는 혈액 등이 들어감으로써 감염됩니다.

감염된 혈액의 수혈

HIV에 감염된 혈액을 직접 정맥에 수혈하거나, 감염인의 혈액에서 생산된 혈청을 투여 받는 경우에 감염됩니다. 근래에는 수혈에 사용되는 혈액에 대하여 철저한 감염여부검사를 실시하고 있어 수혈로 인한 감염은 거의 없습니다.

오염된 주사바늘의 공동사용

마약사용자들 간에 주사바늘을 공동으로 사용 할 경우 오염된 바늘을 통해 HIV가 전파될 수 있습니다.

수직감염(모자감염)

감염된 산모에게서 아기에게로 전파되는 경우로 임신 중 태반을 통해 감염되거나 분만 과정에서 감염이 일어날 수 있으며 모유를 통한 감염도 가능합니다. 조기검사를 통해 부모의 감염여부를 미리 알고 적절한 예방요법을 잘 따르기만 한다면 건강한 아기를 출산할 수 있습니다. 다만 출산 후 모유수유를 하지 말아야 합니다.
※ 우리나라의 경우, 98% 이상이 성관계로 감염됨

HIV/ADIS 감염경로별 내국인 신고현황(1985년~2014년)
  • 감염인과 성관게
    98%

  • 기타감염경로

    감염된 여성의 출산 9건(1985~2014)
    주사기 공동사용 0건(2010년 이후)
    감염된 혈액 수혈 0건(2016년 이후)
  • 98%이상이
    성관계로 감염

    1985년~2014년까지 신고된 국내 감염사례 중 성접촉으로 인한 감염사례가 98%이상을 차지함. 출산으로 인한 모자의 수직감염사례는 총 9건이며 수혈로 인한 감염은 2006년, 혈액제제로인한 감점은 1995년 이례 보고된 사례가 없음.

HIV에 감염되지 않는 경우

모기나 기타 곤충에 의한 감염여부

HIV는 사람과 사람 사이에 전파되는 바이러스 이므로 모기와 벌레로 인해서는 HIV에 감염되지 않습니다.

같은 방을 사용하거나 물건을 함께 사용하는 경우

머리빗, 침대 시트, 손잡이 등의 물건들은 공동 사용이 가능합니다.

가벼운 키스나 포옹, 악수를 하는 등 피부접촉

감염인 혹은 상대방에게 전염성이 있는 피부병변이나 호흡기 질환이 있는 경우는 삼가는 것이 좋습니다.

목욕탕이나 화장실 변기의 공동 사용

감염인이 치질이나 치열이 있어 출혈이 있는 경우 변기 사용에 주의해야 합니다.

감염인 간병

감염인의 혈액, 타액 등을 다룰 때는 장갑을 껴야 합니다. 활동성 폐결핵이 있는 감염인을 간병할 경우 폐결핵 감염을 막기 위해 N95마스크를 착용해야 합니다.

감염인의 기침, 재채기, 눈물로 인한 감염여부

식탁에 앉아 같은 음식을 나누어 먹거나 식기를 함께 사용하는 것으로는 감염되지 않습니다.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