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가을철유행감염병 가을철유행감염병에 대해서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신증후군출혈열(Hemorrhagic fever with renal syndrome, 유행성출혈열)

원인C균

한탄바이러스(Hantaan virus)와 서울바이러스(Seoul virus)

주요증상

감기와 비슷하게 시작되어 곧이어 발열, 오한, 두통 등의 전신증상이 나타남

감염경로

들쥐나 집쥐의 폐에 있는 바이러스가 사람의 호흡기를 통해서 전파

잠복기

9~35일(평균 약2~3주)

예방요령

유행지역의 산이나 풀밭에 가는 것을 피하고 잔디위에 눕거나 잠자지 맙시다.

잔디위에 침구나 옷을 널거나 말리지 않아야 합니다.

야외에서는 들쥐의 배설물에 접촉되지 않도록 주의합시다.

야외활동이 많은 사람은 예방접종을 받도록 합시다.
※ 성묘후 감기증상을 보이면 감염을 의심하고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으시기 바랍니다.

쯔쯔가무시증(Scrub typhus)

원인균

Orientia tsutsugamushi

주요증상

두통, 발열, 오한, 발진, 근육통 등이 나타나고, 피부반점(1cm 크기)이 생겨서 수일만에 상처를 형성하며, 기관지염, 폐렴, 수막염 증세를 나타냄.

감염경로

털진드기의 유충이 사람을 물어서 걸림

잠복기

보통 10일(6~20일, 10~12일)정도

예방법

유행지역의 관목숲에 가는 것을 피합시다.

들쥐와의 접촉을 피하며 집주위에 들쥐 서식처인 잡초지를 제거합시다.

논밭에서 일할 때에는 긴 옷을 입고 보호장구를 착용합시다.

진드기에 물린 상처가 있거나 피부발진이 있으면 즉시 진료를 받읍시다.

랩토스피라증(Leptospirosis)

원인균

병원성 렙토스피라균(Leptospira)

주요증상

갑작스런 발열(38~40℃)과 두통, 오한, 근육통, 눈의 충혈등 감기몸살과 비슷한 증세이며 2~3일후 흉통, 기침, 각혈, 호흡곤란 등의 증세가 나타남.

심하면 황달 또는 뇨감소가 나타나며, 치료시기를 놓치면 합병증으로 사망에 까지 이르는 무서운 질병. 감염경로 : 들쥐, 집쥐, 족제비, 여우 등 렙토스피라균에 감염된 동물의 소변으로 균이 배출되어 물과 토양을 오염시켜 작업자의 피부의 상처를 통해 감염

예방요령

작업시 반드시 장화, 장갑 등의 보호구를 착용합시다.

가능한 한 농경지의 고인 물에는 손발을 담그거나 닿지 않도록 주의합시다.

벼베기 작업은 가급적 논에 물을 빼고 마른 뒤에 합시다.

들쥐, 집쥐 등 감염우려 동물을 없애도록 노력합시다.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