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보건

영양 및 이유식 영양 및 이유식에 대해서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이유식은 언제부터 시작할까?
아기가 태어난 후 6개월이 되면 철분과 단백질의 요구량이 많아지고, 아기의 소화기능과 음식을 삼킬 수 있는 기능도 성숙해 집니다. 또한 아기의 장은 외부에서 흡수되는 단백질들(Foreign Proteins)을 억제하는 면역체(IgA)의 분비량도 많아져서 알레르기 반응을 줄이게 됩니다.

아기 혼자 앉는 것이 가능

음식을 뱉는 반응(Tongue-Thrusting)이 사라짐

체중은 태어날 때의 두 배(6-6.5Kg)

수유량이 증가(하루에 8-10회 정도 먹고도 만족하지 않음)

침을 많이 흘리고 유치가 나기 시작함

이유식을 빨리 시작하게 되면
이유식을 생후 6개월 이전에 하게 되면, 아기의 미성숙한 소화기관이 소화효소를 잘 만들어 내지 못하므로, 단백질과 탄수화물을 완전 분해하지 못합니다. 이렇게 분해하지 못한 성분들이 장의 점막으로 흡수되어 알레르기 현상을 일으키게 됩니다. 특히 가족 중 음식 알레르기가 있는 경우에는 더욱 조심해야 합니다.
- 음식 알레르기 증상

몸에 붉은 반점이 돋고, 코가 막히는등 감기 증상이 있다.

눈동자가 붉고 가려운 표정을 짓는다.

천식증상(호흡곤란)을 보이며 보챈다.

토하거나 복통, 변비, 설사를 하기도 한다.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면, 이유식을 중단하고 소아과 의사에게 진찰을 받습니다.
이유식은 어떻게 시작하나?

생후 6개월이 되면 엄마젖을 먼저 먹이고, 이유식은 보충식이며, 생후 1년까지는 엄마젖이 주 영양소가 됩니다.

이유식을 주는 시간은 엄마가 시간적 여유를 가질 수 있는 시간 즉, 아침과 점심식사 사이나 점심과 저녁식사 사이에 하는 것이 좋습니다.
만약 이 시간에 아기가 별로 흥미 없어하면, 식구들의 식사시간에 엄마의 무릎에 앉히거나, 아기 이유식 의자에 앉혀서 먹입니다.

이유식은 한 번에 한 가지 음식을 1/4 숟가락 정도의 양으로 시작하여 점차 늘려가며, 일주일 정도의 간격으로 주는 것이 좋습니다. 처음 준 음식에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지 않으면, 다음 주에는 다른 음식을 같은 방법으로 일주일간 주고, 그 또한 알레르기 반응이 없으면 두 가지 음식을 섞어서 주어도 무방합니다.

엄마젖을 먹는 아기는 이유식에 수분이 필요할 때 엄마 젖이나 끓인 물을 식혀서 섞어줍니다. 간혹 이유식을 잘 안 먹으려고 하는 아기는 엄마젖을 이유식과 섞어서 먹이면 소화흡수도 돕고, 엄마젖의 맛과 냄새 때문에 이유식을 잘 먹게 됩니다.

액체로 된 이유식(쥬스나 미숫가루)을 줄 때 우유병에 넣어주면 충치와 중이염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컵을 사용하도록 합니다.

이유식에 필요한 기구들

숟가락은 아기 입 크기에 맞아야 하고, 나무 또는 무공해 무독 플라스틱으로 만든 것이 좋습니다.

컵은 뚜껑이 있는 것이 엎어져도 내용물이 흐르지 않아 좋고, 양쪽 손잡이가 있는 것이 좋습니다.

음식물이 옷에 떨어지지 않게 턱받이를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빠른 속도로 음식을 갈게 되면 영양분 파괴 가능성이 있으므로 이유식 가는 기계는 수동식으로 된 것이 좋습니다.

이유식 그릇은 여러 칸으로 나누어져 있어 다양한 음식을 아기에게 줄 수 있게 만들어진 것이 좋으며, 상위에서 움직이지 않도록 고무 압착장치가 바닥에 있는 것도 좋습니다.

이유식을 줄때 알아두면 좋은 점

생후 12개월 이후에 줄 수 있는 식품 : 계란 흰자, 생선류, 돼지고기, 어패류, 딸기, 감귤류, 꿀, 일반우유

3살 전에 피할 음식: 땅콩, 포도, 팝콘, 핫도그

목에 걸리기 쉬운 식품: 당근, 사과, 건포도, 사탕, 땅콩쨈, 땅콩

철분이 풍부한 식품: 소고기, 닭고기, 간, 푸른잎 채소, 콩류, 계란 노른자, 깨, 빵, 생선

단백질이 풍부한 식품: 콩류(두부), 연어, 고등어, 계란 노른자, 소고기, 닭고기

아기에게 이유식을 주었을 때 음식을 뱉거나 입을 벌리지 않고 고개를 돌리면서 싫은 표정을 지으면, 일단 이유식을 중단했다가, 며칠 지난 후 다시 시도해 봅니다.

가공된 이유식 보다는 가정에서 흔히 먹는 식품으로 직접 만들어서 아기에게 주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다양한 종류의 음식을 주어서 편식을 예방하도록 합니다.

음식을 데워줄 때는 중탕으로 하고, 전자렌즈를 사용할 경우 골고루 저어줍니다.

과일은 잘 익은 사과, 바나나, 배, 멜론, 복숭아, 자두, 살구 등을 껍질을 벗긴 후 강판에 갈거나 숟가락으로 잘 긁어서 줍니다. 그러나 딸기나 감귤쥬스는 생후 12개월이 지나서 주도록 합니다. 야채를 생으로 주면 영양가는 높지만 소화흡수가 잘 되지 않습니다.

이유식 과일(사과, 배, 포도 등)이나 야채(당근, 시금치 등)등으로 쥬스를 만들 때는, 우선 과일을 깨끗이 씻어 쥬스로 만든 후, 끓여서 식힌 물과 1:1의 비율로 타서 만듭니다. 매일 만들어 주면 신선해서 좋지만 번거롭다면 한꺼번에 만들어서 냉동고에 저장했다가 필요시 해동하여 사용하면 편리합니다.

육류나 야채를 줄 때에는 찌거나 삶아서 쉽게 으깨질 수 있도록 하며, 삶은 국물도 함께 주어 수용성 비타민의 손실을 방지합니다. 또한, 튀긴 음식은 피하고, 조리할 때에는 설탕, 소금, 향료, 조미료는 넣지 말아야 합니다.

생후 10개월이 되면 식구들이 먹는 상 위에 있는 음식 대부분을 줄 수 있습니다. 아기들이 돌아다니면서 음식을 먹다가 목에 걸리는 일이 없도록 어른이 옆에서 꼭 관찰하도록 합니다.

생후 1년 이전에 이유식을 너무 많이 먹고, 엄마젖을 적게 먹으면 변비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엄마젖을 먹이면 물이나 쥬스를 많이 주는 것에 비해 변비예방 및 소화 장기를 보호하는 면에서 효과가 있습니다.

버터나 마가린 등은 가능한 사용하지 않고, 이유식 후기부터 소량씩 사용합니다. 볶거나, 부침, 튀김 대신 찌고 삶는 조리법을 이용합니다.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