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통합검색

서울중구 중구 문화관광

추천관광

중구에서 추천하는 명소 곳곳을 둘러보세요

스토리여행100선

서울의 중심, 중구를 대표하는 관광지100곳을 테마별 코스로 분류하여, 중구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이야기를 재미있게 볼 수 있도록 구성하였습니다.

  • 1 숭례문
    자세히 보기
    숭례문
    이 건물은 조선시대 수도인 한양을 둘러싸고 있던 도성의 정문으로 원래 이름은 숭례문입니다. 남쪽에 있다고 해서 남대문이라고도 불렸습니다. 숭례문은 삼남지방(경상·전라·충청)과 연결된 한강과 가까워 상업이 발달하는 조선 후기에는 숭례문 안팎으로 시장이 발달했습니다.
  • 2 남대문시장
    자세히 보기
    남대문시장
    남대문시장은 주변 상가까지 포함해 58개 동, 1만여 점포를 갖추고 600여 년의 전통을 가진 한국의 대표적인 시장입니다.
  • 3 구 제일은행 본점
    자세히 보기
    구 제일은행 본점
    구 제일은행 본점의 전신은 조선저축은행입니다. 한국 최초로 현상공모를 통해 건물 설계안을 채택하였으며 1935년에 준공되었습니다.
  • 4 신세계백화점
    자세히 보기
    신세계백화점
    1930년에 미쓰코시 경성지점으로 지어진 르네상스식 건물입니다. 일제강점기 이후 동화백화점이 되었다가 6·25전쟁 때는 미군의 PX로 사용되었으며 1963년부터 신세계백화점으로 개장하였습니다.
  • 5 한국은행 화폐박물관
    자세히 보기
    한국은행 화폐박물관
    1912년에 준공된 구 한국은행 본관은 르네상스 형식의 지하 1층, 지상 2층 건물로서 중앙은행의 업무를 하다가 2001년부터 한국은행 화폐박물관으로 개관하였습니다.
  • 6우표박물관
    자세히 보기
    우표박물관
    ‘인천우편국 경성출장소(仁川郵便局 京城出張所)’라는 이름으로 시작되었다가 1901년 3월에 ‘경성우편국’으로 개칭하였습니다. 1898년 10월에 신축한 건물을 사용하다가 그 이후 1915년에 이 건물의 앞쪽에 다시 3층 높이의 신청사를 건립하였는데, 이것이 지금의 서울중앙우체국 자리에 해당합니다. 현재는 2007년 세워진 포스트타워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 7 롯데백화점 스타에비뉴
    자세히 보기
    롯데백화점 스타에비뉴
    롯데백화점 본점 입구에 위치한 스타에비뉴(스타의 거리)에서는 한류스타를 담은 사진, 미디어 그리고 한류스타의 손을 핸드프린팅한 동판, 한류스타의 애장품, 인터렉티브 시스템을 이용한 한류스타 콘텐츠를 만날 수 있습니다.
  • 8 서울 남대문로 한국전력공사 사옥
    자세히 보기
    서울 남대문로 한국전력공사 사옥
    1928년에 경성전기주식회사의 사옥으로 완공된 지하 1층, 지상 5층 규모의 건물로 국내 최초 내화·내진 설계를 적용하였습니다. 광복 후 2개 층을 증축하였고 현재는 한국전력공사 서울본부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근대건축사적인 가치를 지니고 있어 등록문화재 제1호로 지정되었습니다.
  • 9 구 미국문화원(그레뱅 뮤지엄)
    자세히 보기
    구 미국문화원(그레뱅 뮤지엄)
    이 건물은 일제강점기인 1938년에 완공된 일본기업 미쓰이 물산의 경성지점이었습니다. 광복 후 미국대사관과 미국문화원으로 사용되었고, 이후 서울시청 을지로별관으로 사용되었습니다. 2015년에는 유명인물을 밀랍인형으로 전시하는 그레뱅 뮤지엄으로 개관합니다.
  • 10 구 서울특별시 청사(서울도서관)
    자세히 보기
    구 서울특별시 청사(서울도서관)
    구 서울특별시 청사는 1926년 경성부의 청사로 지어진 르네상스 양식의 건물입니다. 현재는 서울도서관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 11 환구단
    자세히 보기
    환구단
    환구단은 황제가 하늘에 제사를 올리는 제단을 말합니다. 이곳은 조선을 이은 대한제국의 고종황제가 하늘에 제를 올린 곳입니다. 1897년 완공된 환구단은 당시 황실 최고의 도편수였던 심의석이 설계했습니다.
  • 12명동성당
    자세히 보기
    명동성당
    명동성당은 한국 천주교회의 발상지인 명동에 있는 천주교 서울대교구주교좌 성당으로 한국천주교회의 상징적인 건물입니다. 프랑스인 코스트(Eugene Joan George Coste) 신부가 설계하고 1898년에 완공됐으며 1,000여 명에 가까운 신도들의 자원봉사로 지어졌습니다.
  • 13샬트르 성바오로 수녀회 서울관구
    자세히 보기
    샬트르 성바오로 수녀회 서울관구
    샬트르성바오로수녀회 박물관은 1888년 프랑스 샬트르성바오로수녀회에서 한국으로 파견한 수녀 4명으로부터 시작한 수도회의 역사를 수집·연구·보존·전시하기 위해 설립된 종교전문 박물관입니다.
  • 14이회영 흉상
    자세히 보기
    이회영 흉상
    1867년 서울 중구 저동에서 명문가의 자손으로 태어난 이회영은 활발한 독립운동 활동을 펼치다 1932년 순국했고, 정부에서는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습니다.
  • 15명동예술극장
    자세히 보기
    명동예술극장
    1936년에 건립된 극장 명치좌는 광복 후 국제극장, 시공관, 국립극장 등으로 변화를 겪었고 한 때 철거의 위기도 있었지만 2009년에 명동예술극장으로 재개관하였습니다.
  • 16명동난타전용관
    자세히 보기
    명동난타전용관
    난타는 1997년 10월 초연 이후 국내 최다 관객을 동원한 한국 최초의 비언어극입니다. 명동 난타전용관은 2009년 10월에 개관하여 난타만 상설 공연하는 공연장입니다.
  • 17유네스코회관
    자세히 보기
    유네스코회관
    유네스코회관은 1967년에 준공된 건물로 세워질 당시 우리나라 최초의 13층 건물이었으며 최첨단 설비로 지어져 명동의 랜드마크 역할을 했습니다.
  • 18명동의 시대별 장소적 의미
    자세히 보기
    명동의 시대별 장소적 의미
    명동은 일제강점기 시기 진고개에 주거하던 일본인들에 의해 개발되기 시작했습니다. 광복 이후 명동은 금융, 상업, 문화가 집중된 곳으로 성장합니다.
  • 19	명동백작 이봉구
    자세히 보기
    명동백작 이봉구
    1943년부터 매일신문 기자생활을 시작한 이봉구는 명동에서 활동한 문인입니다.
  • 20명동의 다방 문화(1950~60년대, 문화예술의 중심지)
    자세히 보기
    명동의 다방 문화(1950~60년대, 문화예술의 중심지)
    일제강점기부터 해방기, 6·25전쟁을 거쳐 1960년대에 이르기까지 명동의 다방은 문화예술가들이 모여들어 토론하고 작업하고 쉬어가는 장소였습니다.
  • 21	명동 다방의 변천사
    자세히 보기
    명동 다방의 변천사
    다방은 일제강점기 때 처음 만들어져, 광복과 6·25전쟁을 겪으면서 문화예술가들이 활동하는 종합예술의 장이 됩니다. 1970년대가 되어서는 히피문화를 즐기는 젊은이들이 찾습니다.
  • 22 1970~80년대 패션과 유행의 공간 명동
    자세히 보기
    1970~80년대 패션과 유행의 공간 명동
    1970년대 명동은 전국에서 가장 땅값이 높은 곳이었고, 첨단을 걷는 패션이 유행하던 곳이었습니다. 젊은이들은 서구에서 들어온 히피문화를 다방과 비어홀에서 즐기기도 했습니다.
  • 23 명동의 소극장들
    자세히 보기
    명동의 소극장들
    6·25전쟁 후 국립극장이 명동 시공관에 자리를 잡습니다. 이후 명동은 공연예술의 중심지가 됩니다. 하지만 1970년대 들어 국립극장이 이전하면서 명동에 하나둘씩 생기기 시작한 소극장이 공연예술을 이끕니다. 대표적인 극단으로 자유극단과 삼일로 창고극장이 있습니다.
  • 24명동의 유일한 쉼터, 명동공원
    자세히 보기
    명동의 유일한 쉼터, 명동공원
    1950년대에 만들어진 명동공원은 상업시설로 번잡했던 명동의 오아시스였습니다. 근처에 살던 아이들의 놀이터가 되기도 하였고, 근처 상가나 회사에 근무하던 직장인들이 잠시 쉬던 곳이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거나하게 취한 명동 술꾼들이 집에 가기 전 술을 깨는 장소이기도 했습니다.
  • 25요절한 예술인들(박인환, 전혜린, 윤용하, 이중섭, 김관식)
    자세히 보기
    요절한 예술인들(박인환, 전혜린, 윤용하, 이중섭, 김관식)
    1950년대 명동의 예술가들은 치열하게 예술혼을 불태우며 작품을 남겼습니다. 그 중에는 강렬하게 타오르다 너무 일찍 세상을 떠난 예술가들도 있었습니다.
  • 261950년대 명동의 하루(동아일보 1957년 기사)
    자세히 보기
    1950년대 명동의 하루(동아일보 1957년 기사)
    1950년대의 명동은 일제강점기와 6·25전쟁 동안 억눌렸던 사람들의 소비 욕구가 분출되던 곳이었습니다. 1957년 명동의 번잡한 하루를 자료를 기반으로 구성해 보았습니다. (동아일보 1957.11.25 「서울의 축소판 명동의 하루」 기사 참조)
  • 271950~60년대 명동의 유행과 패션
    자세히 보기
    1950~60년대 명동의 유행과 패션
    일제강점기부터 해방기, 6·25전쟁을 거쳐 1960년대에 이르기까지 명동의 다방은 문화예술가들이 모여들어 토론하고 작업하고 쉬어가는 장소였습니다.
  • 28 명동의 양장점
    자세히 보기
    명동의 양장점
    1950년대 말부터 명동지역에 양복점, 양장점, 양화점, 미용점 등이 집중적으로 생기고 그에 따라 명동을 중심으로 양장점과 미장원 관련 학원·학교들도 많이 들어섰습니다. 당시 양장점은 여성들에게 새로운 패션을 알려주는 공간이었습니다.
  • 29은성주점, 명동샹송-세월이 가면(박인환)
    자세히 보기
    은성주점, 명동샹송-세월이 가면(박인환)
    탤런트 최불암의 어머니가 운영했던 은성주점은 1950~60년대 명동의 문화예술가들이 자주 찾던 술집입니다. 다른 술집에 비해 정갈하여 각양각색의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 30중식당 아서원 이야기, 중국인 거리
    자세히 보기
    중식당 아서원 이야기, 중국인 거리
    아서원은 1950~60년대를 대표하는 화교 경영 중화요리점이며 유명 정치인과 경영인들의 회합장소로 많이 쓰였습니다. 명동의 서측 끝 남대문로와 접해있는 삼각형의 블록과 눈스퀘어에서 중앙우체국 뒤로 가면 개화기 때 형성된 중국인 거리가 나타납니다. 이곳에는 오래된 중국인 음식점과 중국 물품을 파는 상점이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