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통합검색

문화/역사

정도 600년, 그 중심에서 빛나는 전통도시

1 조회수: 629

신당동 떡볶이골목

  • 신당동 떡볶이골목
  • 신당동 떡볶이골목
  • 신당동 떡볶이골목
  • 신당동 떡볶이골목
  • 신당동 떡볶이골목
  • 신당동 떡볶이골목
  • 신당동 떡볶이골목
  • 신당동 떡볶이골목
  • 신당동 떡볶이골목 출처 - 중구청

개요

신당동 떡볶이골목은 1950년대부터 시작되었습니다. 고추장과 춘장이 섞인 매콤하면서 짭짤하고 달달한 맛이 중독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외국인이 찾는 관광 명소입니다.

외국인도 즐기게 된 떡볶이의 역사
떡볶이는 서양식 요리인 파스타와 비슷합니다. 쌀을 쪄 만든 떡을 고추장 소스와 야채, 어묵 등과 같이 졸여 만든 음식입니다. 맛은 매콤한 것이 일반적입니다. 동남아지역에서는 한국의 매운 음식으로 익히 알려져 즐겨 먹고 있습니다. 신당동 떡볶이골목은 한국 떡볶이를 대표하는 지역입니다. 떡볶이를 좋아하는 사람은 한 번씩 들러 맛을 확인하는 곳이며 외국인 관광객들도 자주 찾습니다.
신당동 떡볶이골목은 1953년 6·25전쟁 종전 이후 피난민들이 신당동에 몰려들면서 시작됩니다. 전쟁 후라 음식이 부족했는데, 신당동 떡볶이골목의 원조라 불리는 마복림 할머니가 가래떡을 크게 썰어 냄비에 넣고 고추장에 버무려 1개씩 팔았다고 합니다. 인근에 극장과 학교들이 있어 장사가 잘됐기 때문에 할머니는 노점을 청산하고 몇 년 만에 ‘마복림떡볶이’ 가게를 엽니다. 매일 가게 앞에 줄이 길게 이어지자 다른 떡볶이 가게도 들어섭니다. 1970년대 들어 신당동 떡볶이는 큰 변화를 가집니다. 드럼통에 연탄불을 넣고 그 위에 냄비를 올렸습니다. 냄비에는 떡·어묵·당면·달걀 등 식감 있는 재료를 넣었습니다. 1970년대 중반에 이르러서는 프로판 가스가 보급되면서 냄비 떡볶이가 대중화되었고, 이곳에 더 많은 떡볶이 가게들이 형성됩니다.
1970년대 신당동 떡볶이골목에는 40여 개의 가게들이 번성했습니다. 주로 10대, 20대 젊은이들이 많이 찾았습니다. 지금의 동대문역사문화공원 자리에 있었던 동대문야구장에서 그 당시 인기가 많았던 고교야구가 끝나면 신당동 떡볶이골목은 식욕 왕성한 10대들로 가득 찼습니다. 당시 히피문화를 즐기던 대학생들이 즐기던 음악다방의 영향으로 가게마다 DJ 2~3명을 두고 음악을 틀어 자유로운 분위기를 만들기도 했습니다. 그 속에서 학생들은 몰래 술을 마시기도 하고 소개팅을 하기도 했습니다.
신당동 떡볶이의 맛
동네에서 혹은 집에서 떡볶이를 먹다가 신당동 떡볶이골목을 찾으면 맛이 다르다는 걸 확연히 느낍니다. 그 비밀은 소스에 있습니다. 마복림 할머니가 중국집에서 먹은 요리를 응용해 춘장을 넣기 시작했다는군요. 이곳 떡볶이 맛은 매콤한 고추장과 짭짤하면서 감칠맛 나는 춘장이 섞이면서 매콤, 짭짤, 달달한 맛이 납니다. 간이 센 편은 아닌데 먹다 보면 맛에 중독되어 계속 끝까지 먹게 됩니다. 떡볶이 종류는 가게마다 다르지만 기본 떡볶이, 치즈 떡볶이, 해물 떡볶이, 매운 떡볶이 등이 있습니다. 먹는 방법은 떡볶이 냄비가 나오면 10분 정도 강한 불로 끓이다가 라면이 어느 정도 익었을 때 약불로 줄이고 국물을 천천히 졸이면서 먹으면 됩니다. 더 맛있게 먹는 방법으로는 국물 소스가 자작해지면 계란을 잘게 부셔 함께 비벼먹는 방법이 있습니다. 소스 맛이 고소하고 담백해집니다. 매년 9~10월 중 신당동 떡볶이골목 축제가 열리는데, 다양한 이벤트와 볼거리, 먹을거리를 즐길 수 있습니다. 신당동 떡볶이골목은 지하철 신당역 7번 출구, 청구역 1번 출구와 가깝습니다.

상세정보

도로명주소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76길 50 일대   지도보기
이명칭
신당동 떡볶이 타운
개요
신당동 떡볶이골목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76길 50 일대에 조성된 상업지역으로 떡볶이로 유명한 먹거리 특화거리이다. 신당동 떡볶이골목이 지금과 같은 골목을 이루게 된 것은 1970년대 후반부터이다. 매년 10월 ‘신당동 떡볶이 문화축제’가 열려 떡볶이뿐만 아니라 많은 볼거리를 제공한다.
설명
신당동 떡볶이골목은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76길 50 일대에 조성된 상업지역으로 1950년대부터 형성된 먹거리 특화거리이다. 신당1동에 위치한 이 먹거리 골목은 골목 양쪽으로 떡볶이 전문점들이 길게 늘어서 있어 떡볶이골목이라는 별칭이 생겼다. 신당동 떡볶이 골목은 6·25전쟁 직후인 1953년 마복림 할머니가 리어카를 끌며 떡볶이장사를 시작한 데서 비롯된다. 이 떡볶이가 인기를 끌게 되자 할머니는 마복림떡볶이라는 가게를 열었는데, 이 가게로부터 신당동 떡볶이골목이 시작되었다. 신당동 떡볶이골목이 지금과 같은 골목을 이루게 된 것은 1970년대 후반부터이다.
마복림 할머니가 가게를 열자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 자리가 없어 길게 줄을 서서 기다릴 정도가 되었다. 이에 차츰 옆에도 떡볶이가게들이 들어서기 시작하면서 본격적으로 떡볶이골목이 형성되었다. 특히 1980년대 중반 마복림떡볶이 앞에 흐르던 개천의 복개공사가 끝나면서 맞은편에도 새로운 가게들이 들어서기 시작하였다. 뒤늦게 시작한 가게에서는 DJ박스를 설치하여 손님들을 끌어 모았는데, 이후 DJ박스는 신당동 떡볶이골목을 대표하는 상징으로 떠올랐다. 이때 신당동 떡볶이골목은 크게 성장하여 40여개 이상의 가게가 성업을 이루었다. 그러나 개인용 카세트플레이어가 보급되고 영상으로 음악을 보는 시대가 되면서 DJ박스의 인기도 차츰 시들해졌다. 현재는 대부분 가게에서 DJ박스가 사라진 상태이다. 신당동 떡볶이골목이 크게 성장하였던 시기는 고교야구가 전성기를 구가하던 시절이었다. 특히, 동대문야구장에서 야구가 끝나면 떡볶이를 먹기 위해 신당동 떡볶이골목을 찾은 사람들로 이 일대는 인산인해를 이루었다고 한다.
처음의 떡볶이는 고추장만 넣고 만들었던 간식이었으나 세월이 흐르면서 떡볶이도 한 끼의 식사로 충분한 요리의 일종으로 자리잡게 되었다. 요즘에는 계란, 당면, 어묵, 쫄면, 라면사리 등이 떡볶이의 기본적인 구성요소가 되었으며, 물오징어와 새우, 치즈까지 들어가 새로운 입맛으로 사람들을 사로잡고 있다.
신당동 떡볶이골목은 황학동 벼룩시장과 문화예술공간인 충무아트홀과 인접해 있어 맛과 볼거리를 연계한 관광코스로도 적절하다. 이곳에서는 2000년 이후 매년 10월에 ‘신당동 떡볶이 문화축제’가 열리는데, 풍물놀이, 상가번영기원제, 축하공연퍼레이드 등의 각종 이벤트가 펼쳐진다.
역사정보
1953 마복림떡볶이 개점 1970~1980년대 본격적으로 떡볶이골목이 형성 2000 신당동 떡볶이 문화축제 시작
시대분류
현대/1970년대 후반
주제분류
장소 및 시설/숙박, 식사/토속음식점(지역특산 음식점)
도로명주소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76길 50(신당동 302-4) 일대
지역
서울특별시 중구 신당동
시작일(발생일)
1970년대 후반
TOP